지난 11월 19일(월),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기윤실 사회복지위원회 주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회상> 시상식이 개최되었습니다. 기윤실 사회복지위원회는 지역사회와 이웃을 섬기며 투명한 재정집행으로 사회와 타 교회에 모범이 되는 교회들을 추천/선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습니다.

2018년 수상교회는 주안장로교회, 덕풍교회, 곡강교회, 율리교회 총 네곳 입니다.

 

2018년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교회상은 1부 예배, 2부 시상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1부 예배에서는 2015년 땅끝까지 전도하는 교회상을 수상한 성암교회의 김시성 목사가 누가복음 19장 1절~10절의 말씀으로 ‘문을 열어주는 사람’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전해주셨습니다. 주변의 소외된 이웃에 찾아가시고 용서하시며 그들과 머무셨던 예수님처럼, 교회와 그리스도인들도 이웃을 향하여 바리새인의 모습이 아닌 예수님의 모습으로 행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2부는 조흥식 교수(기윤실 사회복지위원회 공동위원장)의 인사말과 백종국 이사장(기윤실)의 축사로 열었습니다.

조흥식 교수는 교회가 내부의 성장과 부흥에 매몰되어 있고 사회적 신뢰를 잃어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회상’이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정직하고 투명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교회들을 발굴하여 한국 교회가 서로 배우고 사회적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하는 의미를 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백종국 이사장은 사회복지위원회의 수고와 수상 교회들의 섬김에 감사를 전하며, 한국 사회의 경제발전과 더불어 정치의 수준, 도덕성의 수준도 함께 올라가는데 한국 교회가 역할을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라창호 장로 (기윤실 사회복지위원회 교회상 운영위원장)가 2018년 교회상의 경과와 심사기준, 종합 심사평에 대해 보고하고, 함께 수상 교회들의 황동 영상을 시청한 후 시상이 진행되었습니다.

수상교회들의 특이사항과 활동영상은 아래 내용과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주안장로교회 (인천, 담임목사 주승중)

주안에 복지재단을 설립하여 주안애 종합사회복지관, 나래 장애인 주간보호센터, 부평구 건강가정지원센터 등과 연계하여 주안 긴급구호단과 호스피스봉사단을 조직하여 지역주민들을 전문적으로 섬기며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교회입니다.

활동영상 보기 ▶  https://youtu.be/jPLMj-0rFuY

 

 

덕풍교회 (인천, 담임목사 최헌영)

구제와 긍휼이라는 틀을 깨고 일방적인 호혜가 아닌 함께 나눔이라는 가치를 갖고 지역사회를 섬기고 있으며 건강가정지원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하남 푸드뱅크와 연계하여 지역사회 주민들의 욕구를 해결하는 등하나님의 사랑을 이웃에게 전하는 이웃과 함께하는 예수님 사랑을 실천하는 교회입니다.

활동영상 보기 ▶  https://youtu.be/bfjIV8s9gyM

 

곡강교회 (경북, 담임목사 김종하)

곡강마을 주민들의 복음화를 위해 60년 전에 세워 졌으며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집짓기, 소년소녀 가장돕기, 독거노인 돌보기, 구제사역 등을 통해 나눔과 섬김의 십자가의 정신을 실천하는 교회로서 지역사회 주민들과 공동체를 형성하고 있는 교회로서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활동영상 보기 ▶ https://youtu.be/qkGzrLEmZG0

 

 

율리교회 (전남, 담임목사 류흥석)

순천교도소 인근에 32년 전 교회를 개척하여 교도소 재소자를 대상으로 심리정서적인 상담, 성폭력교육, 신앙상담, 예배, 사회적응교육 등을 통해 출소자 재범 방지를 위한 지속적인 상담을 해주고 있으며 결혼한 출소자에 대해서는 가정생활의 안정을 위해 의형제를 맺어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품어주고 인도하고 있습니다.

활동영상 보기 ▶ https://youtu.be/IuJFbQyvztk

 

 

 

 


관련 글들

2018.12.04

2018년 기부금영수증 발급 안내

자세히 보기
2018.11.26

수고했어, 올해도! - 2018 기윤실 회원 송년회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