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故 최숙현 선수의 죽음을 슬퍼하며, 합당한 처벌과 재발방지책을 촉구합니다.

 

한 영혼이 폭력으로 희생되었습니다. 한 소중한 인생이 폭력으로 꺾였습니다.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최숙현 선수가 경주시청 소속 시절 감독과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와 일부 선배의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2020년 6월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우리는 최 선수에 대한 폭행 가해자들과 이를 방조한 관계기관에 분노를 표하고 엄중한 사법적 처벌을 요구합니다.

가해자들은 최 선수에게 체중조절을 못했다며 사흘간 굶기를 강요하고 20만원 상당의 빵을 강제로 먹이고 토하게 하는 등의 음식 고문도 자행했습니다. 더 큰 공분을 사는 이유는 최 선수가 대한철인3종협회, 대한체육회 등 상급기관과 경주시청, 경주경찰서 등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으나, 오히려 피해자인 최 선수를 회유와 방조로 일관 했던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입니다.

2018년 1월 24일, 미국 국가대표 체조팀 당시 주치의 래리 나사르가 30여 년간 여성 선수들을 추행과 성폭행한 혐의가 밝혀져 사법기관에서 징벌적 징계로 최대 175년형의 판결을 내렸습니다. 당시 재판관 아킬리나 판사는 피해 증인들에게 ‘고통은 여기에 털어놓고, 나가서 위대한 일을 하라’고 피해자들을 격려하며 사법적 위로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선수들의 신고를 묵살 해 온 미국 체조협회 회장과 이사진, 미시간주립대 총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를 했습니다. 이후 미국 체육계 전체는 나사르 사건을 계기로 선수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후속 조치와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2019년 1월 코치로부터 다년간 상습적 폭행을 당한 심석희 선수 폭행피해 사건으로 스포츠계의 관행화된 폭력을 성찰하고 개선할 것을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스포츠계의 관행이라는 악마 옷을 입은 폭력은 꿈을 향해 참고 달리던 최 선수를 죽음으로 몰아갔고 희생시켰습니다. 2020년 오늘, 폭력이 여전한 작금의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최 선수에게 폭력을 행사한 사람들의 사법적 요구에 대해 일부에서는 징계가 문제해결의 능사가 아니라는 말이 벌써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는 또 다른 2차 가해입니다. 미국 체조팀의 사례처럼 최숙현 선수를 폭행 가해한 사람들과 방조한 기관에 대한 사법적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이 함께 있어야 합니다.

“그의 거룩한 처소에 계신 하나님은 고아의 아버지시며 과부의 재판장이시라”(시 68:5)

하나님은 사회적 약자인 고아와 과부, 나그네에 대한 돌봄을 그리스도인들이 가지는 사회적 책무로 말씀하십니다. 책무를 담당하는 과정이 꽤 불편할 수 있지만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소명으로 기꺼이 감당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자기 십자가를 가지고 책임 있는 삶을 기꺼이 살아내는 주님의 제자”(마10:38)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사회는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통하며 반면교사로 기억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자녀와 동생의 상실을 아픔의 무게로 평생을 안고 살아갈 유가족을 주님의 이름으로 위로합니다.

2020년 7월 8일

(사)기독교윤리실천운동


관련 글들

2020.09.24

주요 장로교단총회에 대한 기윤실 논평 (9/24)

자세히 보기
2020.09.03

[성명]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기윤실의 입장

자세히 보기
2020.08.21

[호소문] 사랑제일교회 발 코로나19 재확산 앞에 한국교회는 더욱 책임감 있는 대응을 해야 합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