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YVE letter 28호가 발송되었습니다!

 

WAYVE letter 28호 보러가기<<

 


저는 어릴 때부터 남에게 퍼주는 것을 좋아했어요.🤣 타인의 필요에 민감한 어머니 밑에서 자랐지만, 그런 어머니조차 늘 제게 ‘그렇게 퍼주다간 거지꼴을 면치 못한다’며 우려를 드러내실 정도였어요.

 최근에는 심층적으로 이러한 성향을 성찰하려고 해요. 선물과 헌신을 통해 ‘호감’이라는 보상을 받고 싶은 것은 아닌지. 타인이 내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습을 자아 정체감의 주요 재료로 삼고 있는 건 아닌지. 타인을 돕기 위해, 나의 내밀한 필요가 뒷전으로 밀리거나 무시되고 있는 건 아닌지. 치열하게 자문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플하게! 주는 행위엔 분명히 선한 힘이 있어요. 이번 12월은 ‘들뜨게 하는 무드’와 ‘축제 시기’에 환장하는 제게 안팎으로 실망스러운 시기예요. 시대적 제약도 많거니와 학기말, 두 건의 이사, 저하된 체력 등의 사적 요건들이 이번 연말은 얌전히 지내라고 부추겨요.😭😭😭 와중에 그나마 기대되는 건 소중한 이들과 선물과 언어로 사랑하는 마음을 나누는 일이에요. 한 해 동안 수고한 이들을 어떻게 응원하고 지지할까를 생각하다보면 갑자기 흥미와 의욕이 솟아요. 이 기쁨은 받는 것에 비할 게 아닌 것 같아요.
 거리두기와 미세먼지때문에 더 움츠러드는 겨울, 우리 모두 흘려보내며 마음을 채워봐요!
p.s. 어디에 흘려보내야할지 고민이라면? 청년센터WAY에서 성탄절의 기쁨을 나눌 기회가 있답니다!😇

진느 드림
_

📢WAYVE ON AIR
-[리뷰 파도타기] 책<내 곳간을 헐리라> 흘려보내요, 우리(용님)

🍯놓치면 아쉬운 꿀정보
-[청년센터WAY 성탄절모금] 청년들에게 성탄의 기쁨을 나누어 주세요!(~1/31)

💡함께 읽어요, WAYVE Insight
-[기윤실 좋은나무] 물질주의의 굴레, 어떻게 할 것인가?(정병오)
-[씨리얼] 내가 영앤리치 미혼모가 되어야만 하는 이유
-[스튜디오V] 1평 고시원에서 인강 13개+운동+한국사…🔥 경찰 준비생의 밤
-[인권연대] 혼자 태어나는 사람은 없지만, 혼자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은 많다

___
매월 첫째, 셋째주 수요일에 찾아오는 WAYVE letter를 구독해주세요!
👉구독하기 : bit.ly/WAYVE레터_구독
👉지난 뉴스레터 보기 : bit.ly/WAYVE레터_다시보기

 


관련 글들

2022.01.06

[WAYVE letter] vol.신년특별호 2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자세히 보기
2021.12.13

[리뷰 파도타기] 흘려보내요, 우리(용님)

자세히 보기
2021.12.01

[WAYVE letter] vol.27. 기윤실의 90년대생 간사들은 무얼하며 노나요?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