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윤실 “부끄러움 없이 거룩한 총회 모습 보여주길”

 

오늘(18일)부터 한국 교회 주요 교단들의 정기 총회가 순차적으로 개회하는 가운데,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교회와 사회에 부끄러움 없는 거룩한 총회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했습니다.

기윤실은 성명을 발표하고 “합동 총회는 물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목회자의 윤리 강령을 제정하지 않고 있고, 통합 총회는 세습 개정안이 안건으로 상정돼 있다”며 양 교단의 신중한 결정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교회의 사회적 신뢰는 떨어지고 있고 교회 존립을 생각할 처지에 놓였다”며 “이런 심각성을 각 교단은 무겁게 받아들이고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보야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기윤실은 또, “탐욕을 위한 정치를 내려놓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교회의 역할을 논의하는 총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원문 보기



관련 글들

2024.06.14

[언론보도] 기윤실-크리스챤아카데미, “기독시민, 제22대 국회에 바란다” 개최

자세히 보기
2024.06.10

[언론보도] 기윤실〈교역자 표준동역합의서〉발표 (2024/6/5, 기독신문)

자세히 보기
2024.06.10

[언론보도] 기윤실, ‘한국교회 교역자 공청회’ 개최 (기독일보, 2024/6/7)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