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내 이웃이 출퇴근길 자동차를 몰 때마다, 구입한 물건을 택배로 배달시킬 때마다, 컴퓨터로 일을 하거나 휴대폰으로 기사검색을 할 때마다, 우리는 미세먼지의 피해자이자 가해자다. SUV 경유차 배출가스는 미세먼지는 물론 여러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는데, 키가 작아 지면에 더 가깝게 있는 아이들의 얼굴을 직접 겨냥한다.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소형 경유 택배차량은 사람이 거주하는 도심 골목골목을 누비며 미세먼지를 내뿜고 있다.(본문 중)

홍종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국회가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으로 규정하는 법령을 통과시켰다. 여야 대립 속 아무 일도 못하는 식물 국회가 법 통과에 이견이 없을 정도로 미세먼지 재앙이 대한민국 사회를 강타하고 있다. 1주일 넘게 지속되는 우중충한 하늘, 매캐한 공기, 흐릿한 시야는 우리 모두를 고통과 공포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미세먼지가 건강에 끼치는 악영향과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력에 대한 우울한 정보가 넘쳐난다. 미세먼지에 대한 두려움은 인접국 중국에 대한 분노로까지 표출되고 있다. 며칠 전 미세먼지로 가득한 창밖을 바라보며 대학 4학년 둘째 딸이 독백처럼 말했다. “아, 파란 하늘을 보고 싶어.” 딸아이의 체념한 듯한 말투와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잘 살기 위해 열심히 달려온 우리 기성세대는 도대체 어떤 세상을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고 있는 것인가.

 

미세먼지로 뒤덮은 서울 시내

 

미세먼지 농도는 단순하게 말해 발생량과 바람의 함수다. 많이 발생하거나 바람이 정체되면 심해진다. 많이 발생하더라도 바람이 세게 불면 날아가고, 적게 발생하더라도 바람이 없으면 농도는 올라갈 수 있다. 최근 한반도 상공의 대기정체 현상이 과거보다 심하다는 게 과학계 발표다. 바람 없는 현상은 기후변화가 원인이라는 학계 주장이 나오고 있다. 기후변화는 석탄과 석유 같은 화석연료를 과다 사용한 결과 발생한 온실가스가 주원인이다. 문제는 기후변화와 같은 거대한 지구 규모의 현상은 단기적으로 우리가 손쓸 여력이 별로 없다는 사실이다.

미세먼지 발생은 국내 요인과 국외 요인이 있다. 국내에서는 제조업 사업장, 석탄화력 발전소, 트럭이나 SUV와 같은 경유차, 난방용 연료 등이 주요인이다. 해외 요인은 중국, 몽골, 북한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바람을 타고 오는 경우다. 경제규모 면에서 중국 영향이 압도적이다. 발생 사안마다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미세먼지 발생에는 국내외 요인이 각각 50% 정도를 점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인접국에 일방적인 환경 외부효과를 유발하면서 유감 표시 한 번 없는 중국의 행태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중국은 우리 주권과 정책이 미치지 않는 곳, 결국 외교와 협상으로 풀어야 한다. 역사적으로 환경외교에서는 가해자가 스스로 책임지기보다 피해자가 먼저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 종종 벌어져 왔다. 쉽게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말이다. 게다가 중국은 한국 이전에 자국 미세먼지 피해가 워낙 심각해 산업시설 규제와 전기차 보급 등 강도 높은 저감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외교 노력이 중요하지만 협상과정이 한국 정부에 유리하지만은 않을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지난 3월 6일, 중국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루캉 대변인이 한국의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왔다는 주장에 대해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미세먼지 중국 책임론’을 반박했다. ⓒ중국 외교부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기독인은 어떤 자세를 지녀야 할까? 첫째, 나 자신이 미세먼지의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가해자임을 인정하는 겸손함이 필요하다. 나와 내 이웃이 출퇴근길 자동차를 몰 때마다, 구입한 물건을 택배로 배달시킬 때마다, 컴퓨터로 일을 하거나 휴대폰으로 기사검색을 할 때마다, 우리는 미세먼지의 피해자이자 가해자다. SUV 경유차 배출가스는 미세먼지는 물론 여러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는데, 키가 작아 지면에 더 가깝게 있는 아이들의 얼굴을 직접 겨냥한다.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소형 경유 택배차량은 사람이 거주하는 도심 골목골목을 누비며 미세먼지를 내뿜고 있다. LPG나 전기로 움직이는 소형 트럭이 개발돼 있음에도 사용실적은 미미하다. 우리 생활의 필수품인 컴퓨터와 휴대폰, 이걸 쓸 때마다 충남도에 밀집해 있는 석탄화력 발전소 주변 주민들은 미세먼지에 노출되고, 수도권 인구도 바람을 타고 옮겨온 미세먼지 때문에 결국엔 피해를 본다. 이처럼 피해자와 가해자로 연결된 연쇄효과를 받아들이는 겸손한 자세가 중요하다.

둘째, 자신의 생활방식과 경제관을 끊임없이 성찰하면서 필요와 욕심을 구분하려는 결단이 필요하다. 미세먼지라는 거대 재난 유발로부터 나 자신이 자유롭지 않다는 죄의식에 보다 민감해져야 한다. 이웃을 무시한 채 보다 많이, 보다 편하게, 보다 싸게 생산하거나 소비하고 싶다는 욕구의 노예가 돼서는 안 된다.

성경에는 ‘재앙’이라는 단어가 총 188회 나온다. 하나님이 이스라엘과 이방 민족에게 내리는 벌을 가리킨다. 벌의 이유는 다양하지만 ‘교만’과 ‘탐욕’은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재앙의 배경이다. 민수기 11장 31~34절을 보자.

31 바람이 여호와에게서 나와 바다에서부터 메추라기를 몰아 진영 곁 이쪽 저쪽 곧 진영 사방으로 각기 하룻길 되는 지면 위 두 규빗쯤에 내리게 한지라

32 백성이 일어나 그 날 종일 종야와 그 이튿날 종일토록 메추라기를 모으니 적게 모은 자도 열 호멜이라 그들이 자기들을 위하여 진영 사면에 펴 두었더라

33 고기가 아직 이 사이에 있어 씹히기 전에 여호와께서 백성에게 대하여 진노하사 심히 큰 재앙으로 치셨으므로

34 그 곳 이름을 ‘기브롯 핫다아와’라 불렀으니 욕심을 낸 백성을 거기 장사함이었더라

민수기 11장은 이스라엘 민족이 하나님 앞에서 얼마나 교만하며 탐욕을 드러냈는지를 적나라하게 묘사하고 있다. 그들은 하나님이 허락한 만나에 만족하지 못하고 겁 없는 욕망의 화신처럼 행동하고 있다. 하나님은 이들의 요구대로 메추라기를 주셨으나 그 고기가 “아직 이 사이에 있어 씹히기 전에” 큰 재앙으로 백성을 치셨다. 34절에 나오는 ‘기브롯 핫다아와’는 ‘욕심의 무덤’이라는 뜻을 지닌 히브리어다. 교만하고 탐욕에 붙잡힌 많은 사람이 그곳에서 죽임을 당하고 장사되었다.

대한민국은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이라고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는 상황에까지 와 있다. 미세먼지와 조기사망은 밀접한 상관성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있다. 문제가 이토록 심각한데도 우리 국민은 더 많은 전기와 더 많은 경유차를 소비하고 있으며, 공장에서는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무시하고 있다. 이를 바로잡기 위한 정부 정책에 대해서는 비용 지불을 이유로 강한 거부감을 표출하고 있다. 기독인의 관점에서 보면 이건 교만이자 탐욕이다. 이 땅 이 백성이 미세먼지라는 욕심의 무덤에 묻혀버릴 것 같은 두려움을 떨칠 수 없다. 우리는 미세먼지를 하나님이 주시는 재앙으로 인식할 수 있는 영적 민감성을 지녀야 한다. 미세먼지로 얼룩진 봄 하늘을 볼 때마다 기독인은 기도하고 결단하고 변해야만 한다.

 


<좋은나무>를 후원해주세요.

<좋은나무> 후원하기


관련 글 보기


북핵과 원전(성영은)

뱀과 비둘기의 경제학(홍종호)

기후변화, 노벨경제학상, 그리고 조급증(홍종호)

기적의 소재, 플라스틱(손화철)

선한 청지기의 삶과 지속가능발전(홍종호)


 

좋은나무에 문의·제안하기

  • 빠른 답변을 원하시면 남겨주세요.
  • This field is for validation purposes and should be left unchanged.

관련 글들

2019.04.18

하나님의 법정에서 거짓 증거하지 말라: 제9계명과 사법권력 남용(이병주)

자세히 보기
2019.04.16

장애인과 기독교(손봉호)

자세히 보기
2019.04.15

세월호 참사 5주년,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는?(박종운)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