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66호  ::  2019.10.17(목)

 

공적 신앙은 복음의 진리를 말하는 것입니다. 또한 공적 신앙은 복음의 진리에 관해서 우리가 정말로 믿는 것들을 숨김없이 공적인 영역에서 밝히는 일입니다. 마지막으로 공적 신앙은 겸손과 다른 이들을 향한 존중을 담아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복음의 진리를 공적인 영역에서 우리 자신이 믿는 바를 숨기지 않으면서도 다른 이들을 향한 존중과 겸손을 담아서 전할 수 있을까요?(본문 중)

김상일(보스턴대학교, 실천신학 박사과정)

2000년에 발표한 새 앨범 <All that you can’t leave behind>는 출시되자마자 팬들과 평단의 환영을 받았다. … 이 앨범의 기획 의도에 대해 보노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나는 1990년대 삼부작과는 대조를 보여주려고 했습니다. 새 앨범은 ‘기쁨’을 이야기 합니다. 1990년대 우리 음악은 점점 더 어두워졌습니다. 그러나 빛은 어둠 구석에서 밝아옵니다. 이것이 내가 성서에서 발견한 복음의 핵심이기도 하고요.”(본문 중)

윤영훈(성결대학교 신학부 교수, 『윤영훈의 명곡 묵상』 저자)

개인용 휴대전화는 1990년대부터 보급되기 시작했는데 30년이 채 못 된 지금 거의 모든 사람이 한 대 이상의 전화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초등학생만 되면 스마트폰을 갖습니다. 내 전화기를 갖는 순간 나는 우주로 통하는 나만의 통로를 가진 우주의 중심이 됩니다. 그와 동시에 내 전화기는 가장 은밀한 영역까지 포함한 내 사생활의 중심에 자리를 잡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중시하는 것은 포스트모던 시대의 핵심 특징입니다.(본문 중)

권수경(고려신학대학원 초빙교수, 철학적신학)

 

[목회&데이터]인간관계의 축소

“친구는 많을수록 좋다”

인간관계의 폭이 넓은 분들을 소위 ‘마당발’이라고 합니다. ‘인간관계’에 대한 통계를 살펴봤는데, 이런 인간관계의 확장에 대해 소극적인 인식을 가진 분들이 꽤 많았습니다. ‘인간관계’에 어려움과 불편을 느끼는 사람들이 갈수록 증가하는 상황에서, 교회와 목회자들은 무엇을 해야할 지 함께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이벤트마감 #당첨자발표

기윤실 카카오페이 후원 창구 오픈 기념 이벤트 추첨 결과를 발표합니다.

축하드립니다. 당첨되신 분들께는 위의 도서를 증정해드립니다.

(당첨자 분들께는 개별적으로 연락드렸습니다.)

 

▲<도피성도>(5명)

전○영 / 노○숙 / 양○진 / 이○한 / 김○란

 

▲<출근하는 그리스도인에게>(5명)

이○영 / 신○옥 / 최○미 / 김○근 / 황○민

 

머지 않아 또 다른 #이벤트 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기대해주세요~!😆

카카오페이로 원고료 후원하기

 


<좋은나무> 카카오페이 후원 창구가 오픈되었습니다.

카카오페이로 <좋은나무> 원고료·구독료를 손쉽게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_
_
_
_

기윤실 <좋은나무>는 성경적 세계관과 가치관에 근거하여 교회와 사회를 조망하는 전문인의 글을 제공합니다. <좋은나무>는 이메일 뉴스레터, 카카오톡, 페이스북으로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좋은나무 관련문의 : 02-794-6200, cemk@hanmail.net

이메일 구독신청페이스북 페이지카카오플러스친구


관련 글들

2019.11.14

🌳[좋은나무70호]노벨평화상 수상자 아비 아흐메드 이야기 외

자세히 보기
2019.11.07

🌳[좋은나무69호]죽임의 밥상과 한 끼 채식 외

자세히 보기
2019.10.31

🌳[좋은나무68호]인공지능 면접은 과연 공정한가 외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