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는 축구다. 이를 반영하듯 국제축구연맹(FIFA) 회원은 211개(국가 및 특수 행정구역)에 달한다. 그에 반해 국제연합(UN)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회원수는 각각 193과 206에 불과하다. 축구를 최고 인기 스포츠로 만든 이유 다섯 가지를 알아보자. (본문 중)

이정우(스포츠 스토리 텔러)1)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는 축구다. 이를 반영하듯 국제축구연맹(FIFA) 회원은 211개(국가 및 특수 행정구역)에 달한다. 그에 반해 국제연합(UN)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회원수는 각각 193과 206에 불과하다. 축구를 최고 인기 스포츠로 만든 이유 다섯 가지를 알아보자.

 

첫째, 축구는 모든 이에게 개방돼 있다. 수준 높은 축구를 하는 것은 물론 어렵다. 하지만 축구는 누구나 쉽게 시작할 수 있다. 축구를 하기 위해 키가 클 필요도 없고, 단련된 몸을 소유하지 않아도 된다. 성별이나 나이 제한도 없다. 다른 종목과는 달리 축구는 특정 기술이나 훈련을 미리 연마할 필요도 없다.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 스포츠인 야구를 하기 위해서는 참여자들이 일정 수준의 기술을 갖춰야 한다. 그러나 평생 공차기를 한 번도 안 해본 사람도 바로 할 수 있는 것이 축구다.

 

둘째, 축구는 돈이 거의 안 든다. 많은 스포츠가 특정 장비를 요구한다. 골프, 아이스하키, 야구 같이 장비 가격이 비싼 스포츠도 꽤 많다. 그에 반해 축구는 공 하나만 있으면 된다. 꼭 축구공이 아니라 그냥 아무 공이라도 상관없다. 심지어 공이 없어도 축구는 할 수 있다. 공의 대용으로 음료수 캔, 플라스틱 병, 쓰레기 봉지 등으로 축구를 즐기는 이들도 많다. 골대도 굳이 필요 없다. 돌이나 가방 등이 얼마든지 골대 대용으로 쓰이기 때문이다.

 

 

셋째, 스포츠의 가장 큰 매력은 결과를 미리 알 수 없는 불확실성에 있다. 영화, 뮤지컬 같은 엔터테인먼트는 대본과 프로그램이 정해져 있고, 언제 봐도 결과가 달라지지 않는다. 하지만 스포츠는 자연스럽게 흐르고, 소비자가 아무리 많은 경기를 봐도 결과는 언제나 다르다. 이러한 스포츠의 불확실성에 가장 부합하는 종목이 축구다. 축구는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많은 스포츠가 객관적인 실력 차가 나면 이변이 나오기가 힘들다. 그에 반해 세계 랭킹 100위 팀도 1위 팀을 이길 수 있는 종목이 바로 축구다.

 

넷째, 축구는 공간이나 날씨의 제약을 거의 안 받는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실내이든 실외이든 상관없다. 축구는 단지 약간의 공간과 공(혹은 대용품)만 있으면 할 수 있다. 이렇듯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가 축구다.

 

다섯째, 축구는 복잡한 규칙이 많지 않다. 오프사이드 규정만 알아도 충분하다. 동네 축구는 이마저도 필요 없을 때가 많다. 처음 접하는 사람도 쉽게 규칙을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스포츠가 바로 축구다.

 

공 하나를 두고 22명의 선수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축구. 이러한 심플함이 축구를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로 만들었다.

 


1) 경영학 박사, 이화여대 국제사무학과 초빙교수.

 

* <좋은나무> 글을 다른 매체에 게시하시려면 저자의 동의가 필요합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02-794-6200)으로 연락해 주세요.

* 게시하실 때는 다음과 같이 표기하셔야합니다.
(예시) 이 글은 기윤실 <좋은나무>의 기사를 허락을 받고 전재한 것입니다. https://cemk.org/26627/ (전재 글의 글의 주소 표시)

 

<좋은나무>글이 유익하셨나요?  

발간되는 글을 카카오톡으로 받아보시려면

아래의 버튼을 클릭하여 ‘친구추가’를 해주시고

지인에게 ‘공유’하여 기윤실 <좋은나무>를 소개해주세요.

카카오톡으로 <좋은나무> 구독하기

 <좋은나무> 뉴스레터 구독하기

<좋은나무>에 문의·제안하기

문의나 제안, 글에 대한 피드백을 원하시면 아래의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편집위원과 필자에게 전달됩니다.
_

<좋은나무> 카카오페이 후원 창구가 오픈되었습니다.

카카오페이로 <좋은나무> 원고료·구독료를 손쉽게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_

 

 


관련 글들

2024.06.17

박찬욱의 복수 3부작: 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최주리)

자세히 보기
2024.05.29

그리스도인이 소설을 읽는 이유(김용)

자세히 보기
2024.05.13

영화 : 존엄한 죽음과 삶을 선택할 권리(최주리)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