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공동포럼 “동네, 하나님나라”

– 일시 : 2018년 5월 31일(목) 오후 7:30~9:00
– 장소 : 연세대학교 원일한홀 소강당(B101호)

지난 5월 31일(목) 오후 7:30에 연세대학교 원일한홀 소강당에서 지방선거공동포럼 “동네, 하나님나라”가 있었습니다.

이번 공동포럼은 연세새벽이슬, 연세SFC, 연세IVF, 성서한국, 기윤실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투표를 독려하는 차원을 넘어 지역정치, 동네정치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자는 취지에서 열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발제는 김영준 공동운영위원장(서울 녹색당)이 지역정치의 중요성과 폐해 그리고 과제들에 대해서 이야기 해주었습니다. 그는 “일상의 변화는 결국 지역정치와 만나게 되며, 그렇기 때문에 지역정치에 주목해야 한다” 며 이번 지방선거에 후보들을 면밀히 살펴보고 투표하기를 요청했으며, 또한 지역 시민으로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정치활동들을 하기를 권면했습니다.

또한 “민주주의는 시민에 의한 정치이며, 시민이 스스로를 통치하는 것” 이라며 한 사람 한 사람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했습니다.

두 번째 발제로는 배덕만 교수(기독연구원 느헤미야)가 “동네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기독교는 동네를 변화시킬 수 있을까?” 라는 제목으로 해주셨습니다.

배 교수는 기독교인이 이전부터 정치 참여에 반대해왔던 목소리들을 정리해주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인들이 정치영역에 관여해야 하며, 언제 그리고 어떻게 목소리를 높이며 참여해야 하는지 자세하게 설명해주었습니다.

이어지는 토크-쑈오 시간에서는 많은 분들이 다양한 질문들을 해주었습니다.

그 중에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계 기자는 “집회와 시위에 교회의 이름으로 나가는 것에 대해서 목사님께서 안 된다고 말씀하시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 라는 질문을 해주셨는데, 이에 배덕만 교수는 “때로는 교회가 함께 목소리를 내야할 때도 있다.  3.1 운동이 일어났을 때, 전국교회들이 함께 목소리를 냈던 때도 있었다… 이 뿐 아니라 사회적 복리차원에서 그리고 약자를 위해(선한 사마리아적 일들) 함께 목소리를 낸다면 큰 운동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답변해 주었습니다.

또한 “여성의 참여율이 저조하다. 여성들의 참여를 많이 이끌 수 있는 부분이 궁금하다” 라는 질문에 김영준 공동운영위원장은 “사람이 법을 만들고 법이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혹은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하면서 깔보고 가는 문화가 우리 사회안에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어렸을 때부터 정치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많은 제약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서로 존중하고, 동등한 발언의 기회를 받는 문화들이 생겨난다면 여성과 청년이 쉽게 참여할 수 있을 것이다” 라고 답변해주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포럼의 사회를 맡은 박제민 팀장(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본회퍼는 ‘하나님 앞에서, 그리고 하나님과 함께, 우리는 하나님 없이 살아갑니다'(Before God and with God we live without God.) 라고 말해주었다면 저는 ‘여러분을 위해서, 여러분의 동네정치를 하며, 하나님의 뜻이 동네에 이뤄지기를 동네정치를 하라’ 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고 이번 포럼을 정리해주었습니다. (꼭 투표합시다 ^^)


관련 글들

2018.10.12

[청년부채 #목소리2] 비전과 현실 사이

자세히 보기
2018.09.18

청년부채 #목소리 (1)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