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부채ZERO 캠페인- 5차를 진행하면서 여러가지 어려움 속에서 꿋꿋하게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을 만났습니다. 그들의 상황과 환경은 쉽지 않았지만, 누구보다도 삶에 충실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사회는 아직 청년들의 고통의 목소리를 이해하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배 부른 소리하고 있다고…”, “아직 철이 덜 들어서 그렇다고..” 말을 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사회와 교회가 청년들의 삶을 공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3포를 뛰어넘어 9포 세대(연애, 결혼, 출산/ 내집마련, 인간관계, 꿈, 희망, 건강, 외모)를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의 현실을 전해드리고자 캠페인에 참가했던 청년들의 목소리를 전달하려 합니다.

기윤실 : 현재 어떤일을 하고 계신가요??

참가자 : 신학생이고, 부채상환과 생활비 마련을 위해 장기 휴학 중에 있습니다. 주중에는 학습지 교사로, 주말에는 교회 사역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기윤실 : 어떻게 부채를 가지게 되었고, 현재 부채 상황은 어떻게 되나요?

참가자 : 먼저는 학자금이 부채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문제가 된 것은 어머니께서 저의 명의로 된 00저축은행 카드를 사용하시다가, 그것이 장기간 연체를 하게 되었고, 이자가 세 배 이상 불어나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그것이 다 부채가 되었습니다. 통장은 압류상태에 있으며(연체 된지는 5년이 넘었다), 그것을 회복하기 위해서 워크아웃 및 회생절차를 밟고 있고, 다른 절차들을 찾아보다가 기윤실에서 하는 청년부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알게 되어 신청도 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어머니가 아프셔서 500여만원을 빌리고 사용했었습니다. 지금도 상황이 어렵기는 하지만, 그 때는 더 어려운 시기였습니다. 그 때 당시 “이 정도는 갚을 수 있겠지” 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제가 빌린 것은 아니었지만, 어머니도 그런 생각으로 빌리셨습니다.

조금씩 갚으셨지만, 점차 이자도 못 낼 정도로 어려워지셨습니다. 언젠가 이자만 감면해주면 원금 500만원 정도 갚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이자도 다 갚아야 된다고 하여서 그 시기가 미뤄졌습니다. 그 때는 아버지도 살아계셨던 때라 여유가 있었는데,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생활도 어려지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겹쳤습니다. 지금은 1500만원 이상으로 불어있고, 이자가 더 이상은 늘고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기윤실 : 20대 초중반의 나이에 그런 상황들이 와서 많이 힘들었을 거 같다.

참가자 : 그 당시 어렸으니까 힘든 것을 몰랐습니다. 아버지도 계셨고, 어머니도 지금보다는 건강하셔서 어려도 괜찮았었는데, 지금은 어른이 되어야 하니까 더 힘든 것 같습니다. 과거에는 삶의 무게를 알려고 노력했어도 몰랐다면, 이제는 원하지 않아도 알아야 하니까 그런거 같습니다. 미성년자인 동생과 어머니도 이제 제가 책임져야 합니다.

사실 처음에는 부채가 와 닿지는 않았다. 하지만 당장 통장이 압류가 되고, 얼마를 갚아야 된다는 통지서들이 오니까 그 때는 조금은 힘들었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제3금융권에서 통장을 만들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돌이켜 보면 조금 더 지혜롭지 못하고, 조심스럽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그 때 금융에 대해 알았더라면 또는 누가 알려줬더라면 다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기윤실 : 현재 경제적으로 힘들지는 않은지..?

참가자 : 처음 부담을 느꼈을 때는 힘들었는데, 적응이 되니까 나아졌습니다. 힘듦이 오는 것이 상황이 어려워서 그런 것도 있지만, 소망이 없을 때 더 힘들어지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하면 갚을 수 있겠지”, “이렇게 해결해야 나가야지” 라는 꿈을 꿀 수 있다면 괜찮을 수 있는데, 도저히 해결할 방법이 없고 어찌해야 할지 모를 때 막막해지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 통장 압류 될 때가 그러했습니다. 통장에 10만원 정도 있었는데, 그것으로 2주 동안 버텨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통장 압류가 되어버리고 나니깐, 당장 생활할 돈은 없어지고, 앞으로의 월급 받을 것도 막막하여 여러모로 힘들었습니다. 생전 깨지지 않던 핸드폰도 떨어뜨려서 액정이 나가버리기도 하였습니다. 지금은 오히려 개인 회생을 신청할 수 있고, 어떻게든 해결할 수 있는 길들이 보이니까 조금은 나아졌습니다.

물론 지금도 힘든 것은 많습니다. 교회에서 찬양인도를 하는데, 기타 연습용으로 샀던 것이 있다. 그것을 가지고 찬양인도를 하는데, 부족한 것들이 많습니다. 20~30만원 정도면 쓸만한 것들을 살 수 있는데, 그런 여유가 안 생긴다. 이 돈이 대게 큰 돈은 아닐 수 있는데, 살 여유가 없으니까.. “조금은 그것밖에 안되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기윤실 : 청년부채제로 캠페인하면서 도움이 되었던 점과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참가자 : 청년부채제로 캠페인하면서 도움 된 것은 재무 관리하는 법을 배웠다는 것과 돈에 쫓기면서 사는 것이 아니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 점을 배운 것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돈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지고 생각하기보다는 어떻게 메꾸면서 살지라는 생각에, 쫓기면서 살았다. 돈을 쓰면서도, 밥을 먹으면서도 ‘비싼 거 먹은 거는 아닌가?’ 라는 죄책감에 힘들었습니다. 사실 비싼 것도 아니지만, 조금 저렴한 거를 두 끼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죄책감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이제는 오히려 비싼 거 먹었으면 다른데 줄이면서 잘 먹었다고 생각을 하니까 조금은 좋아졌습니다. 지출 항목 별로 파악하고 예산에 맞게 쓰니까 조금은 나아졌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회생절차를 밟아서 착실하게 빚을 다 갚아나갔으면 좋겠고, 여건이 된다면 신대원에서도 공부하고 싶습니다.

기윤실 : 마지막으로 청년부채 문제에 대해 한마디 해주세요.

참가자 : 부채에 눌리거나 돈에 쫓기지 않고, 상황을 원망만 하지 말고 내가 버틴 하루가 죄책감이 아니라 당당함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관련 글들

2019.05.20

[포럼] 공정한 선거, 절차를 넘어 결과까지

자세히 보기
2019.04.23

[크리스천 재무상담 스터디] 함께하실 분을 모집합니다.

자세히 보기
2019.03.19

[청년부채ZERO캠페인 6차] 참여청년 모집 안내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