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윤실에 왜 청년들이 없는가, 30년 된 기윤실에 세대교체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문제의식으로 2018년 신설된 기윤실 청년운동본부는, 지난해 세 번의 청년포럼을 통해 청년들의 관심사와 현안에 대해 듣고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포럼에 모인 청년들로부터 기윤실이 청년들을 위해 무언가를 해주길 바라는 기대감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더 폭넓고 깊이 있는 청년 운동을 펼치기 위해 청년위원회 TF를 구성하기로 했고, 활동가들과 상집위원들의 추천으로 11명의 위원들이 세워져 지난 11월부터 1월까지 3개월간 총 6번의 모임을 가졌습니다.

 

<청년위원회 첫 모임이 시작되었어요.>

 

이 모임에서는 ‘누가 청년인가’, ‘시급하고 중요한 청년들의 이슈는 무엇인가’, ‘다른 단체/기관에서는 청년들을 어떻게 돕고 있는가’, ‘청년들을 힘들게 하는 요소는 무엇인가’, ‘교회는 청년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가’, ‘청년위원회의 주된 Task는 무엇인가’, ‘청년위원들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등의 매우 풍성하고 진지하며 흥미로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키워드토크! 청년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은?>

 

많은 대화들 중 의미 있는 도출이었던 두 가지는 이것입니다.

  1. 청년을 누구라고 특정할 수 없다. (연령, 결혼여부, 자녀유무, 자가규정 등 다양한 측정기준 혼재)
  2. ‘불안한(길잃은) 미래’, ‘안전한 공동체의 부재’, ‘기성세대와의 갈등’이 청년들의 주된 어려움이다.

 

이러한 공감과 3개월간 축적된 대화들을 토대로 2019년 청년운동본부의 방향과 사업의 틀이 갖추어졌습니다. 올해 청년운동본부는 청년들의 쉼/회복/탐구를 돕는 ‘자체휴강 프로젝트’, 청년위원들의 연구모임과 관심사별 모임을 지원하는 ‘N개의 마당’을 운영합니다. 그리고 청년위원회 TF는 종료되었지만, 새롭게 위원회를 꾸려 3월부터 정식 청년위원회가 활동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라이트닝토크, 청년위원들의 관심사는?>

 

기윤실 청년운동본부는 지금 도움닫기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청년위원회의 연구와 활동을 지속하며 청년들의 마음과 오늘에 주목하며 청년들이 손잡을 수 있는, 청년들의 마음을 시원케 하는 청년운동본부가 되기를, 기윤실 운동의 도약점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청년 회원 여러분과 청년을 사랑하는 회원여러분의 많은 응원과 참여, 지원을 부탁드리며, 3개월간 시간과 마음을 내어 애써주신 청년위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청년위원회TF에 함께 한 위원들 (2차모임)>

 

청년위원회TF 명단

구자창 김디모데 김상규 김학수 박승 박진영 백종원 우미연 임석원 정성훈 조혜진 (이상 11명)



관련 글들

2019.05.09

[특별후원요청-최종보고] 기윤실 운동에 함께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2019.04.26

[성명서] 오정현 목사... 정직한 해명과 합당한 회개를 해야 합니다

자세히 보기
2019.04.24

[특별후원요청-중간공유] 소중한 마음들을 모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5/5)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