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48호   ::   2019.06.13(목)

 

1970년대부터 민주화 운동의 주체로 활약한 진보 기독교뿐만 아니라, 예장 통합, 합동, 고신 등 주류 교단도 6월 항쟁의 현장에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보수적인 기독교인조차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중략) 보수 교단의 교회에서도 박종철의 죽음을 추모하는 예배가 열릴 수 있었던 것은, 당시의 일상화된 인권 탄압과 고문이 하나님의 창조 의지에 반하는 크나큰 범죄라는 인식이 널리 확산되었기 때문입니다.(본문 중)

강성호(『저항하는 그리스도인』작가)

6월 항쟁에 참여한 그리스도인 이야기 보기

 

본회퍼의 생애와 신학을 연구할 때, 쟁점이 되는 질문이 몇 가지 있다. “본회퍼는 평화주의자였는가?” “히틀러 암살공모에 참여했던 본회퍼를 평화주의자라고 할 수 있는가?” “본회퍼는 목사로서 어떻게 암살 서클에 가담할 수 있는가?” “본회퍼의 정치적인 행동은 신학적으로 정당화될 수 있는가?” 우리는 이 질문들에 어떻게 답할 수 있을까?(본문 중)

고재길(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와문화 교수)

본회퍼 연재 글 보기

 

그리스도인을 ‘예수 믿고 구원받은 사람’이라고 하는데, 맞는 말이지만 실천적 의미가 약하다. 일상의 언어로 다시 말하자면, ‘세상의 고통에 응답하는 존재’일 것이다. (중략) 내가 서 있는 자리, 삶의 영역에서 소중한 것들을 지키지 못한 실패의 경험도 하나의 고통이다. 그런 경험은 대개 고통과 좌절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은 그 실패 속에서도 부르심에 응답하는 존재로 세워진다. 그 부르심에 대답하는 위치로 나가는 순간, 들끓음이 시작된다. 나에게는 그 순간을 경험한 것이 1992년이었다.(본문 중)

대담: 송인수(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
박제민(기윤실 활동가)

송인수 대표가 말하는 소명이란?

 


기윤실 <좋은나무>는 성경적 세계관과 가치관에 근거하여 교회와 사회를 조망하는 전문인의 글을 제공합니다. <좋은나무>는 이메일 뉴스레터, 카카오톡, 페이스북으로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좋은나무 관련문의 : 02-794-6200, cemk@hanmail.net

이메일 구독신청(클릭)페이스북 페이지(클릭)카카오플러스친구(클릭)

 


<좋은나무>를 후원해주세요.

<좋은나무> 후원하기


<좋은나무> 지난호 보기


관련 글들

2019.06.20

🌳[좋은나무49호]한국전쟁과 한국교회 외

자세히 보기
2019.06.07

🌳[좋은나무47호]마블 영화와 외계인 이야기들 감상하기 외

자세히 보기
2019.05.30

🌳[좋은나무46호]통계로 본 장로교회 외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