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53호   ::   2019.07.18(목)

 

한국과 일본은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으면서도 이웃사촌으로까지는 발전하지 못했다. 두 나라는 식민지 지배·피지배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데다 무엇보다 그 아픈 과거를 말끔하게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에도 ‘가깝지만 먼 나라’라는 형용모순적인 관계에 머물러 있었다. 그간 한국은 일본의 사죄와 반성을 끊임없이 요구했고 일본은 국교 정상화 당시 체결한 한·일 기본조약과 4개 협정으로 모든 것이 해결됐다는 입장만 고수했다.(본문 중)

조용래(광주대 초빙교수, 전 국민일보 편집인·대기자)

한일관계의 역사와 전망, 그리고 가능성 보기

 

특히 한국의 경우에는 이런 공통적 양상에 유교적 스승 개념의 왜곡이 추가되었을 수도 있다. 어쨌든 적지 않은 수의 목회자들이 ‘보스’ 기질의 특징인 권위주의적 태도를 내면화했고, 이 영향으로 그릇된 목회자관이 더욱 기승을 부리게 된 것이다.(본문 중)

송인규(한국교회탐구센터 소장, 조직신학)

 

성경적 세계관과 가치관에 근거하여 교회와 사회를 조망하는 전문가들의 글과 기독교 교양 컨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좋은나무>가 1주년을 맞았습니다.(아 사실 1년 하고 4주 정도 지났습니다.😅) <좋은나무> 1년 사역 경과와 구독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여러분께 공개합니다.

<좋은나무> 구독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보기

 


기윤실 <좋은나무>는 성경적 세계관과 가치관에 근거하여 교회와 사회를 조망하는 전문인의 글을 제공합니다. <좋은나무>는 이메일 뉴스레터, 카카오톡, 페이스북으로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좋은나무 관련문의 : 02-794-6200, cemk@hanmail.net

이메일 구독신청(클릭)페이스북 페이지(클릭)카카오플러스친구(클릭)

 


<좋은나무>를 후원해주세요.

<좋은나무> 후원하기


<좋은나무> 지난호 보기


관련 글들

2019.08.16

🌳[좋은나무57호]팀 켈러를 어떻게 읽을 것인가 외

자세히 보기
2019.08.08

🌳[좋은나무56호]일본의 수출 규제와 글로벌 기술 협력 체제 외

자세히 보기
2019.08.07

[세반연]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판결을 환영한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