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36호   ::   2018.03.21(목)

 

한국교회 주류로부터 배척당했던 김교신이 이렇게 주목받는 이유가 무엇일까? (중략) 김교신은 일본강점 아래서 끝까지 민족적 지조를 지키다가 수난을 당한 사람이다. 일본강점 말기 많은 기독교 지도자들이 일본의 압력에 굴복하고 부일(附日)의 길을 걸었다. (중략)「성서조선」은 당국의 감시와 검열을 받아야 했고,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글을 싣지 못하거나 아예 결간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십자가 신앙을 견지했던 김교신이 국가유공자가 되어 국립현충원에 영면했다는 사실은 기독교 신앙과 민족에 대한 사랑을 어떻게든 연결해보려는 젊은 기독교인들에게 좋은 모범이 된다.(본문 중)

류대영(한동대학교 교수, 역사학)

김교신과 「성서조선」이야기 보기

 

본회퍼는 미국에서 새로운 하나님을 만났다. 미국의 백인들은 일상의 삶에서 흑인들의 기본 권리를 침해하고 있었다. 본회퍼는 거기에서 이 세상의 “작은 자”(마 25)와 자신을 동일시하시는 하나님의 아픔을 보았다. 본회퍼는 자유주의 신학과 인본주의 철학으로 무장했던 유니온 신학교의 학생들과는 달리 ‘작은 자’와 함께하는 하나님의 마음으로 흑인들의 아픔에 공감했다.(본문 중)

고재길(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와문화 교수)

본회퍼의 생애와 신학 두 번째 연재 글 보기

 

3.1운동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당시 상황을 가장 뼈아프게 경험했던 안창호는 그 상황을 누구보다도 더 정확하게 진단했다. 우리가 (중략) 힘이 없는 것은 단결하지 못하기 때문이며, 단결하지 못하는 것은 거짓말로 서로 속이기 때문이라 했다. 그래서 그는 “거짓이여, 너는 나의 나라를 앗아간 원수로구나. 군부(君父)의 원수는 불공대천(不共戴天)이라 했으니, 나는 죽어도 거짓말을 하지 않겠노라” 라고 맹세했고, (중략) 이완용만 매국노가 아니었다. 분열하고 거짓말하는 모든 사람은 매국 클럽의 회원이다.(본문 중)

손봉호(기윤실 자문위원장, 고신대학교 석좌교수)

3.1운동을 바로 기념하는 방법 보기

 

예수님은 모든 연령과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탁월한 이야기꾼이셨다. 공중의 새와 들에 핀 백합도 그에게서는 예술적 언어가 되었다. 예수님은 우리로 하여금 모든 사물과 상황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하며 그 안에 깃든 하나님의 언어를 전해 주신다. 성경은 하늘의 언어이다. 하지만 그 하늘의 언어를 일상의 말로 표현할 때 더 많은 이해와 공감이 일어남을 예수님은 우리에게 친히 본으로 보여주신다.(본문 중)

성영은(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북핵과 원전’ 본문 보기

 


 

기윤실 <좋은나무>는 성경적 세계관과 가치관에 근거하여 교회와 사회를 조망하는 전문인의 글을 제공합니다. <좋은나무>는 이메일 뉴스레터, 카카오톡, 페이스북으로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좋은나무 관련문의 : 02-794-6200, cemk@hanmail.net

 

이메일 구독신청(클릭)

페이스북 페이지(클릭)

카카오플러스친구(클릭)

 


<좋은나무>를 후원해주세요.

<좋은나무> 후원하기

 


 

지난호 보기


관련 글들

2019.07.16

[세반연 논평]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불법이다!

자세히 보기
2019.07.12

🌳[좋은나무52호]#특집 #자사고,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외

자세히 보기
2019.07.04

🌳[좋은나무51호]록 밴드 U2의 음악과 믿음 외

자세히 보기